안녕하세요?

 

저는 직업상, 생활패턴상 #블루투스 #이어폰을 자주 사용하고 여러가지 방식의 블루투스 이어폰을 사용해보는데요.

 

제가 그동안 사용해해본 #블루투스 이어폰은 너무 많지만,

 

현재 주력으로 사용중인 제품은 소니의 WI-1000X, 자브라 할로퓨전, 플랜트로닉스 보이저5200 입니다.

 

소위 가성비라고 하는 블루투스 이어폰들(대표적인것 QCY)도 사용해보았지만, 솔직하게 싼맛이라는거 제외하면 정말 실망스러웠어요.

 

인이어 방식은 한번도 사용해보지 않았는데, 인이어방식으로 시장평이 괜찮다는 펜톤TSX를 구매해서 사용해보았어요.

 

괜찮은 성능을 보여주는 것같아서 사용기 한번 적어보려합니다.

 

처음엔 제가 사용중인 각각의 제품을 하나하나 비교해서 사용기 적어보려고 했는데

 

가격대도 너무 다르고, 이어폰 설계자체가 다른 제품들을 비교한다는게

 

무리인듯하여 펜톤TSX에 대해 중점적으로 적어보려합니다.

 

우선 이 제품의 가장 큰 장점은 최신 블루투스5.0을 탑재하고 있으며, IPX7의 방수, 8시간의 연속재생과 40M라는 꽤나 긴 수신거리를 꼽을 수 있습니다.

 

완충된 크래들과 이어폰상태면 꽤나 긴 러닝타임을 보여주죠??

 

박스 포장은 고퀄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너무 저렴하다는 느낌은 없었습니다.

 

제가 사용해본 소위 가성비라 불리는 제품들은 박싱부터 정말 실망스러웠는데 펜톤TSX는 그렇지 않아서 솔직이 개봉전부터 살짝 기대가 ㅎㅎ;;

 

박스 커버를 열면, 사진처럼 충전용 크레들이 보입니다. 아마도 인이어 방식이니 저 크래들 안에 이어폰이 있을듯하구요.

크래들 뒷면은 이렇습니다. KC인증 마크가 보이구요, 전체적인 크래들 재질은 상당히 동글동글하게 생겼구

 

지문이 묻지않는 재질입니다. 살짝 무게감은 있는편인데 제가 인이어 방식은 이 제품이 처음이라 무거운건지 적당한건지 판단은 안되는군요...^^

 

전체적인 마감은 아주 좋아보이구 매끈매끈해서 좀 많이 미끄럽습니다.

 

박스에서 크래들 아래쪽을 열어보면 전체적인 구성품이 위치해 있는데요.

 

크래들본체와 내부에 이어폰, 여분의 이어팁 2개, 5핀 케이블, USB C to 5핀 젠더, 사용설명서 입니다.

 

저 젠더가 어디에 사용하는것인지 좀 의아했는데 나중에 따로 설명드릴께요 ㅎㅎ

 

사용설명서는 영어와 한국어가 제공되는데 한가지 아쉬운 점은 설명서나 박스 내부에 이 제품의 전체구성품이 어떻게 되는지

 

설명이 전혀 없습니다. 위에 구성품중에 혹시라도 뭐라도 하나 누락되도 사용자가 알 수 있는 방법이 없겠네요.

 

크래들을 열어 보면, 외관 재질과는 전혀 다른 피아노 블랙으로 내부에 한쌍의 이어폰이 내장되어 있습니다.

 

크래들 덮개는 마그네틱 방식으로 개폐시 아주 잘 맞게 여닫아지며 이 부분 마감도 괜찮은 편입니다.

 

이어폰 한개를 꺼내봤습니다. 접촉단자 또한 마그네틱이 내장되어 탈착시 착착 달라붙는 느낌이네요.

 

내장된 이어폰은 기본적으로 이어팁 장착되어 있는 상태이며, 좌우 구분(L/R) 표기가 되어있습니다.

 

처음 사용하시려면, 이어폰쪽에 붙어있는 비닐을 제거하셔야 사용되니 꼭 제거하시구요.

 

사진처럼 크래들 본체에 USB C to 5핀 젠더를 연결해서 스마트폰을 충전하는 보조배터리처럼 활용도 가능하답니다.

 

이어폰쪽 비닐을 제거하고 이어폰을 충전해봅니다. 충전중에는 사진처럼 적색등이 들어오구 완충시 불이 꺼집니다.

 

이어폰 완충후 크레들에도 충전을 해보았습니다.

 

크래들에는 등이 충전상태에 따라 3개까지 점등되는데 완충시 마찬가지도 등이 꺼집니다.

 

크래들에서 이어폰이 분리되면 자동으로 전원이 온오프되면서 이전에 페어링 되었던 기기에 자동으로 연결되어서 정말 편리했습니다.

 

분리되면 자동으로 한글 안내음성으로 이어폰 상태에 대한 안내멘트도 지원됩니다.

 

스테레오 방식의 양방향 통화라든지, 이어폰이 정전식 터치방식이라 어떤 물리적인 버튼도 없이 동작하는것 또한 좋았습니다.

 

페어링을 하고 난후 부터는 오류한번 없이 스마트폰과 정말 빠르게 페이링 되면서 동작하더라구요.

 

다만 한가지 아쉬운 점은, 이렇게 크래들을 닫은 상태에서 충전을 하게 되면, 크래들 덮개를 열어서 확인해보지 않는 이상

 

충전진행 상태를 알 수가 없습니다. 크래들 외부에도 크래들 및 이어폰의 충전진행 상태를 알 수 있도록 했으면 좋겠네요.

 

충전후 제품을 착용한 모습입니다.

 

정면에서 보았을때 살짝 프랑켄슈타인 느낌은 있지만 크게 거슬리는 수준은 아니며,

 

제품의 무게감이 거의 안느껴지고 딱맞게 귀에 맞아 들어가는 착용감이 너무 좋아서 살짝 놀랐습니다.

 

귀에 장시간 착용하고 활동해봤는데 전혀 귀가 아프거나 그런거 없더라구요.

 

마지막으로 음감에 대한 느낌은 정말 놀라웠는데요, 인이어 방식으로 이 가격대에서 누릴 수 있는 수준을 상회하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전 글 초반에도 밝혔지만 소위 가성비라는 제품군들을 사용해보면서 단 한번도 만족스럽게 사용해본 적이 없었는데요

 

이 제품은 처음으로 가성비 제품도 쓸만하다는 느낌을 준 첫 제품이었습니다. 그정도로 괜찮습니다.

 

마지막으로 갤럭시 버즈, 에플 이어팟 2세대 과 스펙 비교를 올리면서 사용기를 마칩니다.

 

적당한 가격의 성능 괜찮은 인이어 블루투스 이어폰을 찾으신다면 펜톤TSX 강력 추천 드립니다.

 

[이어팟2세대 vs 갤럭시버즈 vs 펜톤TSX 스펙비교 ]

 

  이어팟2세대 갤럭시버즈 펜톤TSX
연속재생시간 5시간 6시간 8시간
충전케이스 사용시 재생시간 24시간 13시간 160시간
방수기능 X IPX2 IPX7
연결거리 10M 15M 40M

  1. BlogIcon 킥스 2019.06.17 20:27 신고

    굿